'지메일'에 해당하는 글 1건

요즘은 개인용이든 업무용이든 구글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일이 많다. 안드로이드 폰은 구글 계정이 없으면 사용하기가 불가능에 가깝고, 지메일이나 구글드라이브는 한번쯤 써본 사람이 많을 것이다.


별도의 요금을 지불하지 않으면 구글이 제공하는 기본 스토리지 용량은 15G다. 이것을 지메일, 구글드라이브, 구글포토가 나눠서 사용하게 된다.


용량이 부족해서 비워야 하거나, 안 쓰는 계정을 정리하거나, 다른 계정으로 데이터를 옮겨야 할 때 데이터 백업이 필요하다. (예전에는 안됐던 것 같은데) 아주 간단한 방법으로 이 데이터들을 백업할 수 있다.

데이터 내려받기 기능을 사용하면 지메일이나 구글드라이브 외에도 캘린더, 북마크, 블로거 등 구글이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들의 데이터를 입맛대로 받을 수 있다.


일단 구글에 접속하여 데이터를 백업할 계정으로 로그인한다.

(크롬 브라우저를 쓰는 경우 홈 화면에서도 볼 수 있다.)


로그인하면 오른쪽 상단에서 구글계정 프로필 사진을 눌러서 '계정' 메뉴를 클릭해서 계정 설정 페이지로 들어간다.


나오는 관리 화면에서 '데이터 도구' 메뉴를 클릭한다.


오른쪽에서 '다운로드할 데이터 선택' 메뉴를 클릭한다.


간단한 안내화면이니까 그냥 '보관 파일 만들기' 버튼을 누르자.


구글이 제공하는 서비스 목록이 나온다. 원하는 서비스를 선택하자. 나는 별다른 건 사용하지 않으니까 다 선택 해제한 후에 메일만 선택했다. 

각 서비스마다 오른쪽의 'Edit'을 선택하면, 전체 내용을 다 백업할 것인지 서비스 내에서도 특정 부분(지메일이라면 라벨별로 선택한다든가)만을 따로 백업하게 설정할 수도 있다. 보관파일 설정도 기본은 .zip 형식인데 리눅스라면 .tgz 형식으로 바꿀 수도 있다.

설정을 다 완료했으면 '보관 파일 만들기' 버튼을 클릭한다.


그러면 선택한 서비스에 대해서 보관 파일을 열심히 만든다.


보관파일 세부정보 표시를 누르면 어떤 서비스를 백업하고 있는지도 보여준다.


열심히 보관파일을 만들 때까지 기다리자.... 나는 지메일 사용용량이 총 1.3G 정도였는데 약 한시간 정도 걸렸던 것 같으니 참고하시길.


화면에도 써있듯이 준비가 다 되면 사용중인 지메일로 준비가 다 되었다고 알림 메일이 온다.



메일에서 '사용 가능한 보관 파일 보기' 버튼을 눌러도 되고, 아까 보관파일 만들던 화면을 닫지 않았다면 거기에도 그대로 뜰 것이다.



따라가서 나타난 페이지에서 보관 파일을 다운받으면 된다. 끗.


보관파일은 압축된 형태로 제공되기 때문에 다운받은 후에 압축을 해제해서 내용물을 볼 수 있다. 생성된 보관 파일은 일주일간 다운로드 가능하며 총 5회까지 다운로드 되는 것 같다. 다섯번을 다 받았거나 일주일 기한이 지나고나면 다시 한시간을 기다려서 보관 파일을 생성해야 하는듯.


* 지메일을 백업했다면 아마 압축을 풀었을 때 .mbox 형식으로 된 백업파일이 있을 것이다. .mbox 확장자는 아웃룩 등의 프로그램에서 사용할 수 있다.


WRITTEN BY
Chaz
서울소재 모 대학교 공대 졸업하고 일개미가 된 일명 비둘기가 거주하는 곳입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