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쉽'에 해당하는 글 2건

이번에는 7호 해군 군함과 원피스 애니메이션 15주년 기념판 사우전드써니 호를 조립해보았다.

해군 군함은 현재 펀샵에서는 16000원, 조이하비에서 16400원에 팔고 있다. 15주년 기념판은 6월 말에 조이하비에서 예약구매를 해둬서 약간 싸게 구입했고 지금은 18500원에 팔고있는 듯하다.




패키지 디자인도 참 예쁘다.... 하아


해군 군함을 먼저 조립했다. 뚜껑을 열어본 순간 나는 저 스티커가 붙이기 어려울 것임을 확신했다. ㅎ하하....


뭐 결국 어찌저찌 다 붙이기는 했지만 예상대로 저 갈매기처럼(혹은 바퀴벌레 더듬이처럼....) 휘어있는 부분이 제멋대로 팔랑팔랑 거리는 바람에 자리를 잡고 붙이기가 힘들었다.

보통의 스티커처럼 모양이 딱 잡힌 것도 아니고 투명한 비닐시트 같은 재질이기 때문에 위치 잡기도 참 힘들었다. 결국엔 좌우 위치가 약간 미묘하게 틀어진 채로 붙고 말았다. 흐그그....


다 만들어놓으니 예쁘긴 예쁘구먼..


15주년 기념판은 패키지 상자에도 나와있듯이, 루피 해적단의 상징인 밀짚모자 해골마크 대신에 15주년 기념임을 알리는 글자가 가장 큰 돛에 붙게 된다.


완성샷. 배 몸체는 황금색 나는 재질로 반짝반짝한다. 사우전드써니 호 돛도 마킹씰을 삐뚤어지게 붙였다. 흐규흐규... 마음이 삐뚤어져서 그랬나. 휴가 마지막날에 만들었더니 불안한 마음에 손이 조금 떨렸을지도 모르겠다.


옆면. 스티커들이 그래도 제법 잘붙었다.


사자모양 앞머리가 참 귀엽네 ㅋㅋㅋㅋㅋ


두개를 한곳에 놓고 직어보았다. 노트북이 파란색이라 바다같은 느낌이 들으라고 찍은 거지만 별 효과는 없는 것 같다.


해군 군함은 월요일에, 써니호는 화요일에 만들었다. 런너에서 부품들 떼어낼 때마다 런너 자국 없애려고 칼로 갈고, 스티커 붙일 때도 심혈을 기울여서 붙이다보니 하나 만들 때마다 두시간씩은 족히 걸리는 것 같다.


이렇게 여름휴가 마지막 이틀을 즐겁게 보냈다.

이제 슬슬 배들 놓아둘 곳도 없어지는 것 같은데 장식장 사다가 좀 잘 보관해 놔야겠다. 돈이 많이 들어가는 취미생활이다.

'취미 > 조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원피스 그랜드쉽 컬렉션 2  (1) 2014.07.31
원피스 그랜드쉽 컬렉션  (2) 2014.07.12
쵸파로보 2호기, 5호기 조립  (0) 2014.06.28
쵸파로보 1호기, 4호기 조립  (0) 2014.06.18
쵸파로보 3호기 조립  (2) 2014.06.17

WRITTEN BY
Chaz
서울소재 모 대학교 공대 졸업하고 일개미가 된 일명 비둘기가 거주하는 곳입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다시봐도 멋지다
secret

그동안 쵸파로보 외에도 틈틈이 배를 조립했다. 지금 블로그 프로필 사진으로 지정되어있는 짤도 그 중 하나.

그랜드쉽 컬렉션은 지금까지 총 9 종류가 출시되어있다. 내가 산 건 2호 트라팔가 로우 잠수함과 4호 샹크스 배 9호 드래곤 배를 샀다.

지금도 7호 해군 배를 주문해놨다. 7월 중에 싸우전드써니 호가 원피스 애니메이션 15주년 기념판으로 나온다고 해서 예약구매를 해놨는데 배송은 그때 같이 되겠지..?

조이하비 같은 곳에서는 대략 16400~16700원 정도에 팔고 있다.









트라팔가 로우의 잠수함은 노란색이라 참 마음에 든다. ㅎㅎ 예뻐예뻐.
게다가 돛에 마킹씰 붙이는 것도 예쁘게 잘 나와서 좋다. 설명서에도 나와있듯이 마킹씰의 가운데를 보면 아주 살짝 홈이 파여있는데 이 양끝의 홈을 돛의 한가운데 선에 맞춰서 붙이면 된다. 절반을 접은 다음에 가운데 홈을 선에 맞춰서 자리를 잡고 가장자리쪽을 살짝 당겨가면서 펴붙이면 잘 되더라.





샹크스의 배 조립하고나서 솔직한 감상은 좀 허전하다는 것. 트라팔가로우 잠수함은 노란색 버프를 받아서 그런가 괜찮았는데, 샹크스 배는 스티커를 다 붙였어도 전체적인 색감이 너무 허전하다. 설마 내가 설명서에서 못보고 지나친 스티커가 있었던 건가..?
샹크스 배도 돛의 마킹씰은 홈 파진 거 잘 보고 붙이면 된다.









드래곤의 배는 지옥이다, 지옥. 스티커지옥 ^오^
다른 배는 어지간하면 스티커가 50번대에서 마무리되는데, 이거는 무려 100번이 넘어간다. ㅎㅎ 이런....
게다가 배 옆면에 붙어있는 용 몸통을 잘 보면 그 뭐라하지, 암튼 뾰족뾰족한 부분 때문에 붙이고있다보면 손이 아프다. 뾰족뾰족한 부분에 맞춰서 먼저 자리를 잡고 손으로 힘줘서 약간씩 밀어가면서 완전히 붙이는 게 낫다.


조립 후기:
스티커 붙이고있다보면 얼른 조립 다하고싶어서 약간 조바심이 나긴 한다. 그렇지만 도색을 안하고도 그럴싸한 퀄리티가 나온다는 점에서는 편한 거라고 생각하면 정신승리를 할 수 있다.

다 만들고나서 책상에다가 얹어놓으면 볼때마다 뿌듯하고 좋은 장식품이 될 같다. 으흐흐흣



TistoryM에서 작성됨


'취미 > 조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원피스 그랜드쉽 컬렉션 2  (1) 2014.07.31
원피스 그랜드쉽 컬렉션  (2) 2014.07.12
쵸파로보 2호기, 5호기 조립  (0) 2014.06.28
쵸파로보 1호기, 4호기 조립  (0) 2014.06.18
쵸파로보 3호기 조립  (2) 2014.06.17

WRITTEN BY
Chaz
서울소재 모 대학교 공대 졸업하고 일개미가 된 일명 비둘기가 거주하는 곳입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우와 근성이 대단하네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