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글에서 아스타리에 대한 간략한 소개를 했다.
가면을 쓰고 있는 귀여운 아스타리 친구들이 축제를 벌이는데, 이 때 내 신자들의 행복도가 아스타리 신자들의 행복도보다 더 높으면 차이나는 정도에 따라 아스타리 녀석들이 개종하여 나의 신자들이 된다.


화면 오른쪽에 초록색부터 빨간색으로 막대기가 있고 그 위에 스마일 표시로 된 것이 내 신자들의 행복도, 빨간색 뿔달린 표시가 아스타리들의 행복도이다. 이 행복도를 잘 관리해서 아스타리 축제가 열리는 동안 행복도를 경쟁해서 서로 신자를 빼앗아올 수 있는 것이다.


아직 봉화대 다 밝히려면 까마득하던 시절... 회색으로 가려진 필드들을 조금 탐험(?) 하다보면 아스타리들의 마을을 엿볼 수 있다.


아스타리 축제가 있는 동안 아스타리 마을을 몰래 정탐(?)해 보았다. 사원 근처로 몰려드는 게 귀엽다. (아스타리는 뭘 해도 귀엽다....)


오른쪽의 행복도 게이지를 보면 아스타리 마크 밑에 몇분 몇초 하고 카운터가 붙어있다. 이 시간 동안 아스타리 축제가 열리는 것이다. 이 시간 동안 우리 행복도를 최대한 끌어올려서 더 많은 신자를 데려올 수 있다.


이렇게 동그랗게 모여든다. 어구어구..


아스타리 축제가 끝난 후에 나의 행복한 원더랜드로 이주해온 아스타리 인들은 집이 없는 상태라서 행복도를 막 낮추면서 바닥에 주저앉고 그런다.

그런 녀석들은 해변가로 인도해서 해변가에 집을 짓고 살도록 해주자. 해변가에 빈 집터가 있으면 움막을 건설한다.


움막 옆에 천막이나 줄 같은 것을 걸어놓는 게 아스타리가 만든 집의 특징이다. 왼쪽 위에 있는 게 아스타리 집이다.


집도 열심히 짓고 밭에서 밀도 열심히 기르고 광산에서 광물도 열심히 캐다보면 (왼쪽 위 카운터랑 왼쪽 아래 자원 상황이 이전 스크린샷보다 많이 발전한 상황이다 후훗) 아스타리 마을과 점점 가까워진다.


아니! 신자들을 아스타리 마을로 인도하여 정착지를 얻을 수 있다니! 흐흐흐 그렇단 말이지...


아스타리 마을 왼쪽 아래에 있는 봉화다. 땅 넓히는 건 이게 마지막일 줄 알았는데 ...... 그럴리가 없다는 게 나중에 밝혀졌다.


이거 원래는 무슨 3일짜리인데 주변 지형도 그지같애서 일꾼들을 보내기가 어려운 탓에, 지금 3일 됐는데도 이제 2/3 정도 된 것 같다.

만 4일 다돼서 밝힌 것 같다. 후.


그리고 어느 타이밍인지는 모르겠는데 갑자기 문화 승리라고 떴다. 아스타리 마을 근처에 일꾼들 지나다니다가 어느 순간 먹어부렀다. 

아스타리 마을 왼쪽 아래에 있는 봉화를 다 밝히지 않은 상태에서라도 사람이 가까이 가면 뭔가 먹을 수 있는 건가보다. 사실 자세히는 모르겠다.


아스타리 마을과 긔여운 아스타리 신자들은 이제 내 수중으로.... 후후후후


끼히히히히히히히ㅣ히힣히. 건물들의 기능은 보통의 건물들하고 같다. ㅇㅇ


아스타리 가면을 쓴 농부!

이녀석들의 특징은 발은 일반 신자들보다 빠르지만, 내 신자가 되면서 뭔가 파워를 잃어버렸는지 더이상 적대관계에 있을 시절의 두어칸씩 오르내리는 능력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내 죄가 크다...


마지막으로 아스타리 마을의 오른쪽을 보면 '방주'라고 써있는 나무뼉다귀들이 보인다.

위 스샷에서는 이미 건축이 끝난 상태지만, 아스타리 마을 오른쪽에 있는 봉화를 만들어서 불을 밝혀야 방주를 건축할 수 있다.


방주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다음 글에서 확인하기로 하자.




WRITTEN BY
Chaz
서울소재 모 대학교 공대 졸업하고 일개미가 된 일명 비둘기가 거주하는 곳입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